J   a   n   g     S   u   n    A

​비치는 하루
m a i n
l i s t
2017. 11. 18
비에도 지지 않고
내용 있는 인간이 되고자 아감벤의 '내용 없는 인간'부터 줄줄.. 어려워도 슬퍼도 나는 책을 읽어나갔다.
묵혀온 작업 생각을 글로 적을때 단어 하나도 허투로 쓰고 싶지 않은 간절함과 여전히 고민의 깊이가 부족해 답답한 마음이 부지런하게 만들었다.
 멍하니, 다시, 잊고, 줄 그으며, 떠올리고, 적으며 읽고.
저명하신 분들의 각자 논리에 눈이 뱅뱅돌다 '흙의 시간'의 '후지이 가즈미치'의 글에 '미야자와 겐지'이야기가 날 멈추게 했다. 그의 마음과 생각을 더 알고싶어 찾아보니 삶의 마지막 순간에 지은 시가 그림책으로 나와 있었다. 
 제목도 애정하는 '밀란 쿤데라'의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처럼 마음에 콕 박혔다.
 
 
 
 
 
비에도 지지 않고 
미야자와 겐지
(1896-1933)
비에도 지지 않고
 바람에도 지지 않고
눈에도
여름 더위에도 지지 않는
튼튼한 몸으로 욕심은 없이
결코 화내지 않으며 늘 조용히 웃고
하루에 현미 네 홉과 된장과 채소를 조금 먹고
모든 일에 자기 잇속을 따지지 않고
잘 보고 듣고 알고 그래서 잊지 않고
들판 소나무 숲 그늘 아래 초가집에 살고
동쪽에 아픈 아이 있으면 가서 돌보아 주고
서쪽에 지친 어머니 있으면 가서 볏단 지어 날라주고
남쪽에 죽어가는 사람 있으면 가서 두려워하지 말라 말하고
북쪽에 싸움이나 소송이 있으면 별거 아니니까 그만두라 말하고
가뭄 들면 눈물 흘리고 냉해 든 여름이면 허둥대며 걷고
모두에게 멍청이라고 불리는
칭찬도 받지 않고 미움도 받지 않는 
그러한 사람이 나는 되고 싶다 ​